한국이 중국방지산에 투자하는 10대 이유

20여일을 거쳐 한국인들에게 설명하는  중국방지산 프로젝트 전시회, 정보 발표회가 지금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다. 그 주제로는 중국부동산개발, 중개, 판매, 컨설팅이고 동시에 북경조양 왕징에 자리잡고 있는 EMG상가에 대해 중점으로 소개하고 있어 많은 한국투자자들의 주목을 끌고있다. 현재 북경에서 방을 구입하는 한국인들이 부단히 증가되고 있다. 이러한 현재실정에 한국인들이 북경방지산시장을 어떻게 보고있는가?

지금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방지산 전시회는 북경주황방지산회사가 주최한 것이며 양재완동사장은 우선 한국인으로서 중국에 10년간 거주하면서 전문적으로 중국과 한국의 방지산개발, 자문과 판매를 해왔었다. 양재완사장의 분석에 따르면 한국인들이 중국 방지산에 제일 관심하고 있는 지역으로는 북경, 상해이며 그 다음으로는 한국인들이 많이 거주하거나 왕래가 빈번한 산동, 청도, 위해, 료녕, 심양, 대련 등 지이다.

부동산 방면에서 한국인들이 관심하고 있는 정도는 순차적으로 APT, 상가, 공장용지, 빌딩, 호텔 등이며 그 투자자금은 인민페 30만원에서 1000만원 이상으로 그 규모가 다양하다.

사실상 한국인들이 중국방지산에 이렇듯 호감을 갖게 된 주요 원인은 중국이 2001년 WTO에 가입, 2008년 북경올림픽개최와 2010년 상해박람회 등 중대한 대사들에 관계가 있다. 그외 2020년 중국이 세계강대국 미국을 제치고 세계 제1 경제대국으로 될 걸로 추측되며 발전하는 경제, 안정된 사회질서 등 여러 요소들이 거대한 작용을 발휘하고 있다. 그들은  미국L.A와 일본 동경, 호주, 뉴질랜드 등 지역에 투자하는것보다 중국에 투자하면 많은 이익을 얻을수 있다는 것을 다 알고 있기때문이다.

한국과 중국은 역사와 지리상의 관계 그리고 같은 유교사상과 한문문화의 영향이 그들의 사고방식과 가치취향을 어느 정도로 좌우하고 있기때문이다.

(1)    한국 부동산 경기가 2000년대초부터 2-3년간 과열되자 2003년말부터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억제책으로 한국내 투자 할곳이 없고

(2)    한국내 여유있는 유동자금이 한국돈으로 400조원(미화4000억$)인데 이 자금이 투자할 곳이 없다. 주식은 불안정하고 부동산은 규제가 심하고 예금금리는 몇년전보다 실질 예금소득이 1/3수준으로 줄어 은행예금후 이자로 생활하던 퇴직자 등이 자금투자처를 외국부동산에 하고 있다.

(3)    몇년전에는 미국 L.A, 일본동경 등에 투자했으나 지금은 50%이상이 중국으로 투자하고 그중 대부분이 북경, 상해로 하고 있다. 특히나 2008년 북경올림픽이 가까이 오자 작년말부터는 상해보다 북경의 APT 상가 등을 구입하고 있다.

(4)    2004년말부터 2005년 한국신문에 인민폐 평가절상이 될 것이고 2020년에는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제1경제대국이 된다는 신문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어 지금이 투자적기로 알고 있고

(5)    중국의 도시화율이 계속 증가되어 대도시로 인구가 밀집되며 중국에 도시 부동산 판매가격이 2004년 4분기에 전년도 대비 10.8% 상승했고 3분기에 비해 2.2% 상승한 것으로 보도 되었으며

(6)    한국 서울의 경우 1988년 서울 올림픽 개최전후 2-3년안에 ATP가격이 2-3배 가격 상승이 된것을 한국사람이 이미 경험해 알고 있으며

(7)    한국의 대중국 투자가 작년 62.5억$로 세계1위로 전제의 10.3%를 차지하는 것이 신문에 계속 보도되었다. 미국·타이완(臺灣) ·싱가포로 등 기존의 주요 투자국들의 대중 투자는 감소한 반면 한국은 대중 투자가 급증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가 최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중국에 대한 해외투자 중 한국의 비중은 지난해 처음으로 두자릿수에 진입하는 등 지난 2000년 이후 가파른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한국은 대중 투자금액과 비중이 Δ1992년= 1억2000만달러   (1.1%) Δ2002년= 27억2000만달러(5.2%) Δ2004년=62억5000만달러(10.3%)로 중국에 대한 해외 투자 중 한국의 비중이 최근 2년 사이 2배로 상승했다.

(8)  한국의 대중국 경제의 온도가 급증하여 취임자중 150만명이 중국관련업에 종사하고 있다. LG경제연구원은 1월27일 ‘한국경제 중국에 얼마나 의존하고 있나’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국내 총수요에서 대중국수출입이 차지한 비중은 6.5%에 달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한국에서 발생한 모든 경제활동 가운데 중국에 대한 직접적인 수출입활동이 6.5%를 차지했다는 의미로, 수교 전인 1991년의 1.4%보다 4.6배가 늘어난 것이다. 아울러 보고서는 작년말까지  전체 취업자 250만명중 60%인 약 150만명이 대중국 수출입 활동에 투입된 것으로 추정되며,그외 가족까지 합칠 경우 300만~400만명정도가 중국과의 관련으로 먹고 사는 셈이라고 분석했다.

(9)   또한 오는 2010년이 되면 중국에 거주하는 한국인이 100만명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흑룡강신문 1월 24일 보도에 따르면, 한국기업의 중국 진출 열조가 높아 연간 200여만명의 한국인이 중국을 왕래하고 있으며, 장기거주 한국인도 29만3000여명으로 증가했다. 이런 추세로 나가면 지금부터 5년 후엔 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신문은 내다봤다.

또한 한국 유학생이 중국내 외국유학생의 46.3%고 앞으로 계속 급증 2010년안에 현재 북경내 3만명 정도인 유학생이 7-8만명으로 급증할 것이다. 이는 북경대, 청화대, 인민대 등 일류 대학을 선호하는 한국 부모의 성향으로 다른 도시에 비해 훨씬 높을것이다. 또한 한국의 경우 자식들에게 재산증여와 상속할 때 세금이 높아 북경APT를 처음 구입할때 부터 자녀이름으로 한다.

(10)  또한 북경, 천진과 랑방, 당산. 진황도등 북경 주변 소도시를 합한 대북경이 등장할 것이고 북경-상해 고속전철, 경항대운하의 대북경 경제권은 마치  서양의 뉴욕권처럼 한국투자가들에게 인식되 있으며 대부분의 한국회사들이 중국진출현지 회사를 북경에 내고 있어 북경에 대한 한국인 관심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